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뉴열기

축제소개

붉은 노을과 생명이 숨 쉬는 제14회 여수여자만 갯벌노을체험행사

2023. 9. 16.(토) ~ 9. 17.(일) / 소라면 해넘이길 일원

체험료 7,000원 / 장비대여료 3,000원

‘여자만’은 바다 가운데 여자도라는 섬이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여수, 순천, 벌교, 보성을 감싸고 있는 큰 바다이다.

여자만갯벌노을축제 - 갯벌 풍경

여수의 서쪽에 위치한 여자만은 길게 뻗은 해안선을 따라 드러누운 웅장한 갯벌과 아름다운 노을(해넘이)이 유명한 곳이다. 예쁜 카페 촌과 어우러진 바다의 여유와 낭만은 소중한 이에게 아주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갯벌노을축제는 전라남도 여수시 소라면 사곡리 바닷가 일원에서 갯벌과 노을을 주제로 2008년부터 개최되고 있는 갯벌체험 축제이다. 여자만은 바다 가운데 여자도(汝自島)라는 섬이 있어 붙은 이름으로 여수, 순천, 벌교, 보성을 포함한 큰 바다이다. 갯벌 노을축제는 이름만으로도 충분히 낭만적이다. 여자만에서 바라보는 저녁노을은 환상적이다.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해안가를 달려도 충분히 아름답고 낭만적이다. 해안도로가 인접한 곳곳에 위치한 카페 촌과 점점이 떠있는 아름다운 섬들, 저물어가는 가을바다를 거닐며, 붉은 저녁노을을 바라보며 낭만을 느끼고, 연인 및 가족들이 다양한 바다체험을 통해 추억을 쌓을 수 있는 축제이다.

가족들이 갯벌에서 놀고 있는 모습

사람들이 노을을 감상하는 모습

여수여자만 갯벌노을체험행사는 아름다운 여자만의 갯벌과 노을이라는 특화된 아이템과 더불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개매기체험, 맨손고기잡기, 대나무 망둥어 낚시, 복개도 가족사랑걷기 등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갯벌에서 체험하는 모습

갯벌에서 아이들이 뛰어 놀고 있는 모습

사람들이 갯벌에서 놀고 있는 모습

위치

tag여자만, 갯벌, 노을, 여자만갯벌노을축제, 여수의축제, 10월의축제, 10월여행지, 조개잡이, 맨손고기잡기, 뻘배타기체험, 체험, 해변, 해넘이, 소라면, 장척마을

by nc nd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BY-NC-ND)원 저작자를 밝히면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하지만,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고,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해야 합니다.
담당 부서
문화예술과
최수지
061-659-4742
  • 최종업데이트 2023.09.08
  • 조회수 107,986

여수관광SNS